메뉴 넘어가기


단일규모로 국내 최대의 귀금속보석전시판매센터 주얼팰리스..

현재 위치

> 보석이야기 > 재미있는 에피소드

재미있는 에피소드

※ 아래의 에피소드 중 일부가 왼쪽의 "동영상 보석이야기 - 저주받은 보석"편에 소개되어 있습니다.

온 몸을 다이아몬드로 치장한 사나이

19세기 미국의 실업가 제임스브래디, 뉴욕의 브로드웨이 근처에서는 그를 ''다이아몬드 짐''이라고 불렀다. 광적인 다이아몬드 수집가 브래디의 일생은 현재에도 매우 흥미롭다.


19세기 미국의 전형적인 실업가 브래디는 철도에 의해서 거액의 부를 쌓았다. 철도운송사업을 거의 독점한 그의 은행예금은 늘 1천2백만 달러를 상회했다. 그는 그 돈으로 평생 3가지의 욕망을 채우는데 급급했다. 그것은 여자와 음식, 그리고 다이아몬드였다. 특히 다이아몬드에 대한 그의 욕심은 철저하여, 값 비싼 보석상점은 무시하고 전당포에 드나들면서 보석을 구입하여 마침내 개인소장으로는 미국 최대의 보석 콜렉션을 소유하게 되었다.
당시 브래디는 온몸에 다이아몬드를 달고 다녔으며, 그 반짝이는 모습을 빗대어 사람들은 ''움직이는 크리스마스 트리''라고 말했다. 산책을 할 때 그는 2천5백개 이상의 다이아몬드와 19개의 루비 등을 반지, 시계, 단추, 넥타이핀, 허리띠 등 그 밖에 가능한 곳이면 어디든 달고 다녔다. 지팡이의 손잡이에는 3캐럿이나 되는 큰 다이아몬드가 박혀 있었으며, 그의 애인이었던 가수 릴리언 럿셀에게 수 백개의 다이아몬드, 루비, 에메랄드, 사파이어를 장식한 자전거를 선물하기도 하였다

브래디의 일화들은 모두 비상식적인 것 뿐이었다. 당구대는 홍옥과 라파즈로 장식되어 있었으며, 카드놀이를 할 때는 오닉스와 진주로 만든 칩을 사용했다. 극단적인 예로 뉴저지주에 있는 그의 농장의 소젖을 짜는 데에도 금도금을 한 통을 사용했다. 그의 주변인들은 항상 값비싼 선물을 받으려고 서성거렸으며, 그는 마음에 드는 하인들에게도 다이아몬드를 나누어 주기도 했다.
그러나 그의 욕망을 가장 풍족하게 채워 준 것은 음식이었다. 그는 상상외로 한 방울의 술도 마시지 않았다. 단지 음식에 대한 무서운 집착을 보였다. 그것은 가난했던 어린시절의 배고픔 때문이었다. 그의 한 끼 식사는 우선 맥주15잔과 4개의 달걀,시럽을 얹은 케이크, 두꺼운 비프스테이크,옥수수,감자튀김 한 접시, 그리고 우유였다. 식사 뒤에는 항상 초컬릿 1파운드를 먹었다. 거의 식사를 위해서는 15개의 접시가 필요했으며, 한번에 오렌지주스 1갤런을 마셨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그로 인한 1백kg이 넘는 체중 때문에 그는 결혼을 못했다. 브래디는 백만달러의 현금으로 리릴언에게 청혼했지만 보기 좋게 거절당하고 말았다. 1917년 그의 나이 61세에 음식을 먹다가 쓰러져 세상을 하직한 브래디는 그러나 죽기전에 25만달러의 차용증서를 찢어버려 그에게 빚을 지고 있던 사람들을 기쁘게 하기도 했다. 또한 병원에 거금을 기증하기도 했다.

브래디의 보석 콜렉션에는 옛날 나폴레옹이 갖고 있었다는 시계도 포함되어 있었는데, 그 시계는 422개의 진주와 38개의 다이아몬드가 박힌 최고급으로 그가 죽었을 때 추정가 5백만달러로 평가되었다. 이러한 다이아몬드는 나중에 모두 분해되어 각각 반지로 팔려나갔다고한다. 바로 지금, 당신이 끼고 있는 다이아몬드반지도 어쩌면 제임스브래디가 소유하고 있었던 다이아몬드로 만들어졌을지도 모른다.

바로가기 메뉴

quick메뉴 디자인 하단

(사)주얼팰리스협의회, 전화 (063) 834-5100, FAX (063) 834-0155

위로